클라란스튼살크림 만큼 풍부한 수분감

워낙 고무줄 같은 체질을 가지고 이따 보니
몸무게가 자주 늘어났다 돌아갔다 하는 것을
반복하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이에요.
살이 찐다는 건 그만큼 피부가 늘어진다는
이야기도 되다 보니 저도 셀룰라이트가
터져 오르듯이 흰 선을 크게 만들고 있는데요.

살이 터져 버린 자국들은 어떻게 해서든
나아지는 범위가 없다고 하기 때문에 더욱
걱정이 될 수밖에 없고 해결 방안을
꼭 찾고 싶다는 마음이 큰 것 같아요.
최근에는 잘 맞다 싶어서 자주 쓰던
클라란스튼살크림도 맞지 않게
되면서 더 고민이 많아졌는데요.

워낙 유명한 제품이다 보니 저도
처음 시작할 때까지만 해도
꽤 부드럽고 촉촉한 느낌을 주어서
살이 찔 때에도 가렵거나
터진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았던 것 같아요.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무언가
저하고는 맞지 않는 느낌이 많이
들기 시작했고 촉촉함이 점점
멀어진다는 생각이 드니까
자연스럽게 마음도 멀어지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고민 끝에 클라란스튼살크림만큼
순한 성분들로 촉촉함을 가득 채워주는
모델을 찾아보게 되었는데요.

그러다 가장 마음에 드는 바이오가를
선택하게 되었고, 지금은 진짜
부들부들한 피부를 갖게 된 터라
주변 지인들에게도 많이 권하고
있는 중이기도 하네요.

일단 저는 건선도 너무 심한 사람이고
살이 찌면 늘어지듯이 터지는 느낌이
굉장히 많은 사람이라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관리해 주고 케어를
해줄 필요가 있는 부분이었어요.

살이 튼다는 것은 체중이 증가할 때에
자연스럽게 생기게 되는 내용이지만
이때 얼마나 부드럽게 피부를 잡아가고
맞추어가는가에 따라 흰 선이
자리를 잡는 범위가 달라진다더라고요.

그래서 임산부들의 경우에도 만삭일 때에
가려움을 덜어줄 수 있도록 보습력이
굉장히 높은 제형을 사용한다고 하는데요.
제가 초이스 한 바이오가 딥 모이스처 크림은
임산부들에게도 선물용으로 많이 안내가 되고
연약한 몸을 가진 신생아들에게도
편안하게 쓸 수 있도록 안내가 되는 모델이었어요.

그래서 더욱 신뢰를 가지고 찾아볼 수 있었고
제 몸에 많은 변화를 준다고 생각했던 내용 중
하나라고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처음 사용해보는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편안함을 주는 향이 기분이 좋았어요.
합성 착향료와 같은 화학성분을 전혀
넣지 않는 브랜드라고 하는데 은은한
베이비 향 같은 게 나서 너무 신기하더군요.

알고 보면 스위스산 천연향료를
넣어서 거북스럽지도 않고
프레시 한 듯 깔끔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아기들에게도 거부감 없는 인식을
크게 주는 모델이라고 하네요.

주로 이루어져 있는 성분은
우유 단백질을 넣어서 만드는
순수한 내용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데요.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합성방부제
같은 것들도 들어가 있지 않아
안전하게 접할 수 있는 그런
모델이기도 했어요.

셀룰라이트가 울퉁불퉁 기분 나쁘게
올라오는 와중에 화학성분까지
가득한 제형을 쓴다면 정말
기분이 안 좋을 것 같았는데요!
그런 내용들까지도 멀어질 수 있도록
순한 저자극성으로 만들어 두었기에
더욱 편안히 선택 할 수 있었던
내용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네요.

클라란스튼살크림을 사용할 때에도
촉촉함은 자주 느끼던 내용이었어요.
하지만 아침에 발라두고 밤늦은
시간까지 가렵지 않게 해주는 것은
아니라서 중간중간 가려운 부위를
케어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더라고요.

개인의 차이라고는 하지만 저하고는
그런 점들이 잘 안 맞았기 때문에
하루 종일 24시간 보습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줄 수 있는 제품이 필요했던 부분인데요.

그런 기준에서 볼 때에도 크림 타입이 기 때문에
조금 더 쫀쫀하게 수분감을 갖추고 있는
내용들이 나쁘지 않게 다가왔던 것 같아요.
처음 마주했던 느낌들도 상당히
모찌스럽다는 인상이 강렬했었는데요.

촉촉한 듯 부드러우면서도 쫀쫀하게
가득 잡고 있는 매끄러움이 있어서
몸 전체에 발라주어도 부드럽게
타고 내려가는 기분이 괜찮더라고요.

클라란스튼살크림을 두고 선택한
이 녀석의 경우에는 사용범위가
얼굴이랑 전신에 모두 가능하다는
점도 꽤 괜찮았는데요.
성인이 되고 나서부터는 스킨케어
제품은 무조건 어른들이 많이 쓰는 것들
혹은 로드숍으로 이름난 제품들만
골라서 사용을 하고는 했었어요.

독하지 않게 잘 나온다고는 하지만
스킨케어 라인의 특유의 향이
강렬했고 어느 순간 조금 짙게
퍼지는 느낌으로 페이스 관리를
하고 있는 저를 보게 되더라고요.

가끔은 저도 베이비로션을 사용하던
그때처럼 편안하고 순한 내용으로
뽀송하게 만들어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들이 있어요.

그랬던 마음을 실천으로 옮기게
해주었던 모델 또한 이 라인이어서
꽤 나쁘지 않은 사용감으로 다가오는 것 같네요.

요량은 총 270그램 정도 되는 부분인데요.
원형 용기로 입구가 꽤 큰 편이기 때문에
안까지 삭삭 긁어서 알차게 쓸 수 있어요.
튜브 형식 혹은 펌프식은 안에 남아있는
용량을 긁어서 사용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제가 선호하지 않는 내용 중 하나예요.

그런데 이건 돌려서 여는 원형 용기로
되어 있어서 바닥까지 삭삭 긁어서
사용을 해줄 수가 있겠더라고요^^

용량만큼 착했던 것은 가격이었는데요.
가격은 생각보다 낮은 부분들이라
꾸준하게 가져가도 되겠다 싶더라고요.

아무래도 살이 터지는 부위에
바르는 건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고
그만큼 많은 양이 사용되게 되어요.
그렇다 보니 클라란스튼살크림의
경우에는 금액대도 그렇고
용량 범위에서도 조금 아깝다는
마음이 들 때가 많더라고요.

피부의 모든 수분 장벽은 꾸준하게
매일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고
하기 때문에 요 녀석 하나라면
충분히 오랫동안 채워 나갈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드는 순간들이었어요.

거기다가 산도 부분들을 인체랑
가장 비슷한 ph 라인까지 맞추어
놓아서 저자극성으로도 유명하거든요.
그래서 트러블이 올라오거나
조금 예민하게 꺼칠한 경우일 때도
부드럽게 사용이 가능해서
어렵지 않은 미무라기 된다고
체크를 해볼 수 있었어요.

클라란스튼살크림만큼 유명하기도 해서
임산부나 육아맘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정말 많은 아이템이라고 하는데요.

저처럼 그냥 살이 뒤룩뒤룩 올라와서
따갑거나 간지럽다고 느끼시는 분들도
자극되는 범위를 부드럽게 가라앉히기
이만한 게 없을 것 같다는 생각 들어요.

포장도 깔끔하게 정리가 되어 오기 때문에
온라인 구매에 대한 부담 없이 선택이
가능해서 후기가 정말 실제라는 것을
고스란히 보여주었던 모델이기도 한데요!

갑작스럽게 체중이 늘어난다는 건
신체에 다양한 변화를 주기도 하지만
그만큼 스트레스도 함께 동반이 돼요.
그렇다 보니 자연스럽게 짜증도 늘고
여드름과 같은 뾰루지들도 부분부분
생겨나게 되는 요즘이었어요.

페이스 라인에 있었던 큰 고민들도
수분 장벽을 꼼꼼하게 세워두고
나니 정리가 끝났던지라,
클라란스튼살크림에서 이제는
바이오가로 정착을 해야만 하는
순간이 아닌가 하고 고민을 해보고 있네요.

진하지 않아서 과하다는 느낌이 없는
순수한 그 자체의 매력이 가득한
제품이라서요~^^
한동안은 애정을 두고 오랫동안
사용을 하지 않을까 싶어요.

Leave a Comment